부동산

내달 전국 1만5천132가구 입주…2월 물량 10년만에 최소

입력 2022/01/24 09:29
수정 2022/01/24 10:50
6943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내달 전국 1만5천132가구 입주…2월 물량 10년만에 최소

다음 달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2월 기준으로 10년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직방에 따르면 내달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1만5천132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이달(1만9천896가구) 대비 24%가량 적은 것이자 2월 기준으로는 2012년 2월(1만999가구)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권역별 입주 물량은 수도권 9천206가구, 지방 5천926가구로 이달보다 각각 약 24%씩 감소한다.

수도권 16개 단지, 지방 14개 단지 등 전국적으로 총 30개 단지가 내달 입주를 시작할 계획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송파구 거여동 호반써밋송파(1차 689가구·2차 700가구),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식사동 일산자이3차(1천333가구), 인천 서구 당하동 검단디에트르더펠리체(1천279가구) 등이 입주를 앞두고 있다.

지방은 광주 북구 중흥등 광주제일풍경채센트럴파크(1천556가구), 전남 순천 순천복성지구한신더휴(975가구) 등에서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직방은 "2월 입주 물량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공급 감소로 주택시장에 미치는 여파는 제한적"이라며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의 대외 여건 변동성과 고점 인식 확산 등으로 최근 주택 거래 시장이 관망세를 보이며 진정 국면에 접어든 모습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전체 입주 예정 물량은 26만657가구로, 이 가운데 41%(10만8천144가구)는 상반기, 59%(15만2천513가구)는 하반기에 각각 예정돼 있다. 하반기 물량이 상대적으로 많다.

6943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연도별 2월 입주 물량과 올해 1·2월 권역별 물량 비교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