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 투기 의혹 송병기 전 울산부시장, 법정서 모든 혐의 부인

입력 2022/01/26 15:18
수정 2022/01/26 16:41
794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첫 재판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울산지법 형사5단독 김정철 부장판사 심리로 26일 열린 공판에서 송 전 부시장 측은 직위를 이용해 취득한 내부 정보가 없고, 이를 이용한 적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 전 부시장은 2015년 1월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으로 재직하면서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아파트 주택건설사업 예정지 인근 토지(1천215㎡)를 매입한 혐의(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다.

검찰은 송 전 부시장이 울산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으로 참석해 알게 된 아파트 개발 정보를 지인이자 부동산업자인 A씨에게 넘겨줬고, A씨와 송 전 부시장 등 4명이 공동명의로 해당 토지를 12억9천만원에 매수한 것으로 본다.




송 전 부시장은 부동산을 되팔아 시세 차익 3억6천만원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부시장 측은 법정에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으로서 얻은 비밀 정보 자체가 없고, A씨에게 정보를 준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A씨가 먼저 토지 매입을 권유해 왔다는 것이다.

또 검찰이 송 전 부시장의 정보 유출을 주장하면서도 정보의 정확한 내용과 시기, 전달 방법 등을 특정하지 않고 있다고 맞섰다.

이날 같은 혐의로 법정에 선 A씨 역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이번 재판은 신청된 증인이 많아 길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다음 재판은 3월 2일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