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 오피스 임대료 급등…수요 몰리며 5년來 최고

입력 2022/05/23 11:11
수정 2022/05/23 23:52
높은 서울 임대료 피해
경기로 사업체 이전도
45322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오피스 임대료가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임대료 부담에 사업체들은 서울과 인접한 외곽 지역으로 몰리고 있다.

23일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1분기 전국 오피스 임대료는 전 분기 대비 0.02% 상승한 ㎡당 1만73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2분기(1만7300원) 이후 최고치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당 2만25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라북도가 4300원으로 가장 낮았다. 경기도는 ㎡당 임대료가 1만2300원으로 서울이 경기도의 1.8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임대료가 높다 보니 사무실을 얻으려는 이들이 경기도로 쏠리는 현상은 지난 8년간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의 총 사업체는 2014년 43만1279곳에서 2019년 45만5160곳으로 5.54% 증가한 데 비해 경기도는 같은 기간 44만3472곳에서 54만438곳으로 19.61% 증가했다. 경기도에서도 서울과 접근성이 좋은 지역 위주로 증가율이 높았다. 경기도 31개 시·군·구 중 하남이 가장 높은 증가율(51.2%)을 보였고, 김포(44.36%)와 화성(40.42%)이 뒤를 이었다.

서울의 절반 수준이지만 이 기간 경기도 임대료도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2014년 4분기 ㎡당 1만1300원이었던 임대료는 2019년 4분기 1만2400원으로 올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규제로 인해 투자처를 잃은 수요자들이 오피스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임대료가 너무 높아진 서울보다 강남 접근성이 우수한 경기 남부권역 위주로 오피스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 같은 상황을 노리고 부동산 업계에서도 서울과 가까운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신규 오피스 분양에 나서고 있다. 화성 동탄2신도시에서는 (주)디디티가 시행하는 '동탄 디웨이브' 359실이 공급된다. 하남 감일지구에서는 한양건설이 시공하는 복합시설 '더챔버 파크 로지아' 내 '더챔버 멀티 오피스' 121실이 공급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오는 6월 과천에서 복합시설 '힐스테이트 과천 디센트로'를 통해 오피스 298실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석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