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청약통장 아끼고 있었는데…원자재값 올라 1만가구 분양 미뤄

입력 2022/05/23 17:57
수정 2022/05/24 08:49
서울·수도권 1만가구 공급차질

공사비 논란 곳곳서 증폭
착공·수주포기 건설사 급증

원희룡 국토 "분양가상한제
6월까지 개선방안 발표할것"

서울 분양 58%가 9억 초과
중도금 대출안돼 실수요 피해
◆ 원자재發 주택공급 대란 ◆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절반 이상이 정부 대출 규제로 중도금 대출이 어려운 분양가격 9억원 초과 아파트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원자재값 인상에 따른 비용 증가로 건설회사들이 주택 공급을 속속 연기하고 있는 가운데 분양가격까지 치솟고 있어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한 원활한 주택 공급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급기야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직접 나서서 "주택 공급을 촉진하기 위해 6월까지 분양가상한제 개선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부동산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과 수도권에서 착공을 시작했지만 일반분양에 나서지 않은 재건축·재개발 물량만 약 1만가구가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처럼 정상적인 분양 일정이 지연될 경우 3~5년 후까지 공급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실제로 서울 지역의 경우 강남 한복판에서 일반분양으로 주목을 받았던 방배5구역, 신반포15차, 둔촌주공 등이 치솟은 공사비 논란의 와중에서 올해 분양 일정이 속속 연기됐다.

이 밖에 동대문구 이문 1·3구역, 서대문구 홍은 13구역, 은평구 대조1구역도 당초 올해 분양이 예상됐지만 현재 분양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새 정부가 출범한 후 250만호 주택 공급 로드맵을 예고했지만 현재 시장의 공급 부족 상황, 치솟는 분양가격을 당장 보완하기는 쉽지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정부 규제에 따른 분양가상한제와 공사비 논란은 최근 수년간 서울과 수도권에서 주택 공급 부족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최근 건축 자재비가 줄줄이 급등하며 건설 현장에서 공사를 중단하거나 분양 일정을 연기하는 건설회사들이 속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분양 일정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그나마 공급된 아파트도 높은 분양가로 인해 실수요자들의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R114에 따르면 연초 이후 이달 19일까지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총 1189가구로 이 중 57.9%인 688가구의 분양가격이 9억원을 초과했다. 박합수 건국대 부동산대학원 겸임교수는 "청약은 대부분 무주택자들이 대상인 만큼, 중도금 대출이 안 되면 서울에서 내 집 마련을 할 기회가 크게 줄어들게 된다"고 지적했다.

[박준형 기자 /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