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與, 군포 산본 찾아 "'1기 신도시 특별법' 연내 처리" 강조

입력 2022/05/24 11:27
수정 2022/05/24 12:08
경기도 최대 현안 해결 강조하며 지방선거 표심 공략
45677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준석, 군포 노후 아파트 현장방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등 당 지도부는 24일 경기도 군포 산본 신도시 현장을 찾아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1기 신도시 재정비사업 촉진 특별법 제정'의 차질 없는 이행을 약속했다.

6·1 지방선거에서 산본을 비롯해 분당·일산·평촌·중동 신도시 등 '1기 신도시 재정비사업'의 신속한 추진이 경기도의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힘 있는 여당 후보론'을 앞세워 지역 표심 공략에 드라이브를 거는 모습이다.

이준석 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 국회 국토교통위 간사인 이헌승 의원은 이날 오전 하은호 군포시장 후보와 광역·기초 의원 당 소속 후보들과 함께 1기 신도시 재정비사업 대상으로 재건축을 추진 중인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가야주공 5단지를 찾았다.

이 대표 등은 재건축추진위원장과 함께 아파트 단지 내 비좁은 지하주차장 등을 둘러보고, 수돗물 노후 배관, 주차공간 부족 등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45677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노후 아파트 지하주차장 둘러보는 이준석

이 대표는 "1990년대에 아파트를 지을 때와 지금은 시공철학이 달라져서 그 간극을 반영해 재건축을 추진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다.


특히 구조안전성 문제를 넘어서서 주거환경을 개선시킬 수 있는 요소를 안전진단에 반영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 내에서 빠르게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 지도부는 군포시 산본동 금정역 원도심 재개발 추진 지역으로 이동해 빌라촌을 걸으며 현장을 둘러봤다.

재개발 조합 측 관계자는 이 대표 등에게 "이쪽은 구도심이라 골목도 상당히 좁고 주차도 어려워서 반드시 재개발이 필요하다. 주민들이 살기좋게 주거환경 개선에 힘써달라"며 1기 신도시 특별법 제정에 대한 기대를 내보였다.


산본 신도시를 포함한 1기 신도시들은 개발된 지 30년이 지나 노후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재정비 사업을 신속 추진해달라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으로, 여야는 지난 대선에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앞다퉈 1기 신도시 특별법의 신속한 추진을 약속하고 있다.

이날 현장을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는 1기 신도시 재정비사업이 올해 안에 통과될 수 있도록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정책위원회는 "1기 신도시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고 안전진단 규제를 완화하며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 규제도 완화하는 등 각종 제도를 정비하겠다"며 "토지용도 변경, 용적률 상향 등 재정비 계획과 기반시설 확충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규모 이주로 주택시장이 불안해지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구역, 단지별 순차적 추진 등 정교한 이주 대책을 수립해나가겠다"며 "1기 신도시에 양질의 주택이 충분히 공급되도록 더 많은 주민과 소통하고 전문가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했다.

456771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기 군포 산본신도시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