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경영 전반 디지털 혁신 박차"…DL이앤씨, 美 데이터 플랫폼 기업 팔란티어와 맞손

입력 2022/05/24 12:05
4569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변우철 데이터혁신 담당임원이 박진철 팔란티어 한국 지사장과 서울시 종로구 디타워 돈의문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DL이앤씨]

DL이앤씨가 경영 전반에 디지털 혁신 드라이브를 건다.

DL이앤씨는 건설업계 최초로 팔란티어와 손잡고 빅데이터 기반 경영 플랫폼인 디레이크(DLake)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4일 밝혔다.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 플랫폼을 도입해 올해 하반기까지 전사 데이터경영 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팔란티어는 빅데이터 프로세싱 기술을 보유한 미국의 데이터 플랫폼 소프트웨어 회사다. 올해 3월 말 기준 미국 육군을 포함한 정부기관과 에어버스, 페라리 등의 민간 기업 및 비영리단체 등 277여 고객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DL이앤씨는 디레이크를 개발해 빅데이터 속 숨은 의미까지 도출, 해석된 결과를 업무에 적용하고 데이터로 소통하는 역량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디레이크 시스템은 DL이앤씨가 개발해 사용하고 있는 67개 업무 시스템 데이터를 단일 클라우드로 모아 통합해 관리하게 된다. 이를 통해 고객·상품·설계·BIM·시공·품질··안전 등 업무 전 영역에서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고도화된 데이터를 제공할 것으로 DL이앤씨 측은 기대하고 있다.

변우철 DL이앤씨 데이터혁신(CDO) 담당임원은 "팔란티어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은 데이터 경영을 가속화하는데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디지털 혁신을 통해 직원, 고객, 협력사의 생태계를 새롭게 변화시켜 기업의 가치를 높이는 한편,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정립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