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여의도~용산을 잇는 최고의 입지…개발 속도내는 이 곳

입력 2022/06/30 17:17
수정 2022/06/30 20:41
한강대교 남단 개발 본격화
상업·여가·관광시설 갖춰
용산·여의도 잇는 거점으로
5754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지하철 노량진역 일대가 여의도와 용산을 연결하는 수변복합거점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한강철교 남단 저이용 용지 일대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1일부터 2주간 주민 열람공고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에는 한강대교 남단(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2-3 일원) 약 17만㎡에 달하는 용지 개발계획이 포함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용이 저조한 노량진역과 대규모 유휴용지인 옛 노량진수산시장, 수도자재센터 등이 포함됐다.

이 일대는 여의도, 용산 등 서울 핵심 업무지구와 가깝다는 입지적 장점을 갖췄지만 철도·도로 등으로 단절돼 고립되고, 토지 활용도가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로 인해 옛 노량진수산시장 개발계획 등과 맞물려 통합 관리 필요성이 제기됐다.


서울시는 "옛 노량진수산시장 민간 개발과 연계해 이 일대를 경제활동, 주거, 문화까지 한 번에 누리는 한강변 대표 복합도시로 만들기 위한 지구단위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상 철도 때문에 토지 활용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은 노량진역은 철도 상부에 데크가 설치된다. 데크를 활용한 주거·상업·여가문화 등 다양한 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여의도와 노량진을 직접 연결하는 차량·보행 기반시설도 새롭게 구축된다. 여의도와 노량진은 직선거리로는 1㎞도 되지 않지만 올림픽대로, 노들로 등으로 단절된 탓에 직접적인 연결 동선이 없다.

노량진수산시장과 연계해 일대를 관광 명소로 만드는 수변 활성화 전략도 마련됐다. 서울시는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수변테라스·카페·쉼터 등 편의시설과 수변문화복합시설, 노량진만의 특색을 담은 워터프런트(Waterfront·수변시설) 등 명소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노량진역 일대의 옛 노량진수산시장, 노량진역, 수도자재센터 세 곳은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창의적인 개발안을 도출하기 위한 절차라고 설명했다. 홍선기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장은 "저평가됐던 노량진역 일대 대규모 유휴용지에 대한 선제적인 개발계획 수립으로 수변문화 중심 도시공간 재편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며 "노량진역 일대를 여의도와 용산을 잇는 새로운 거점으로 조성해 서울의 도시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서울 관악구 신림동 1656에 위치한 신림 미성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변경안도 심의를 통과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 들어선 이 단지는 1982년 준공된 286가구 규모 아파트다. 이번 심의 통과로 약 500가구로 재건축될 예정이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