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아주 싸거나, 15억 넘거나"…이런 서울 아파트만 거래 비중 늘었다

입력 2022/07/04 17:02
수정 2022/07/05 08:06
58594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올해 서울 아파트 거래가 지난해 3분의 1도 못 되는 수준으로 떨어졌다. 심각한 거래 절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6억원 이하 저가 아파트와 현금으로만 살 수 있는 15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이날까지 나온 서울 아파트 실거래 신고 건수는 7757건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신고된 2만7746건의 28.3% 수준에 불과하다.

거래가 이처럼 줄었지만 매일경제가 가격대별 아파트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주택 구입 양극화 현상은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 기간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는 2889건으로 전체 거래량의 37.2%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가격대 주택 거래가 30%(8222건)를 차지한 것에 비해 7.2%포인트 오른 수치다. 최근 계속된 금리 인상에다 급등한 주택 가격에 대한 피로감 때문에 서울 아파트 거래시장이 얼어붙었지만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저가 아파트는 영향을 덜 받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반대로 15억원을 초과하는 비싼 아파트의 거래 비중도 늘었다. 올해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신고 건수는 1379건으로 전체 거래의 17.8%를 차지했다. 16%(4422건)였던 지난해보다 소폭 늘었다. 30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 역시 지난해 2.3%(636건)에서 올해 4.4%(340건)로 2배 가까이 뛰었다.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는 2019년 12·16 대책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이 아예 나오지 않는다. 부유층도 대출 규제나 금리 인상 영향과 관계없이 주택을 매입했다는 의미다.


이에 반해 올해 6억원 초과 15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은 지난해 54%(1만4802건)보다 9%포인트나 급감한 45%(3489건)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 아파트 중위값과 가까운 6억원 초과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이 지난해 28%(7697건)에서 올해 21.2%(1645건)까지 감소했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20%로 줄어드는 9억원 초과 15억원 이하 거래 비중은 지난해 26%(7105건)에서 올해 23.8%(1844건)로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중에서 가장 비중이 높은 가격대지만 실수요자들이 부동산시장 약세를 우려해 매입을 미루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손동우 부동산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