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R114 "상가 분양 물량 수도권이 지방의 3배"

입력 2022/07/05 10:41
수정 2022/07/05 14:58
수도권 근린상가·지방 단지내상가 분양 비중 높아
58758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부동산R114 "상가 분양 물량 수도권이 지방의 3배"

전국에서 분양된 상가 10개 중 7개는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5일 부동산R114가 자체 조사한 상가 분양 물량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5년(2017∼2021)간 전국에서 총 15만1천480개의 상가가 분양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해 3만296개꼴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의 연평균 상가 분양 물량이 2만2천569개(74.5%)로, 지방 7천727개(25.5%) 대비 3배가량 많았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인구와 업무시설이 밀집된 수도권에 상가 분양이 쏠리고 있다"며 "수도권과 지방의 생활 편의시설 격차는 앞으로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같은 기간 상가 유형별 분양 물량을 보면 근린상가 5만3천418개(35.3%), 주상복합상가 3만5천168개(23.2%), 단지내상가 2만7천936개(18.4%), 오피스상가 1만2천799개(8.4%), 지식산업센터상가 1만1천251개(7.4%), 복합쇼핑몰 6천648개(4.4%), 기타상가 4천260개(2.8%)로 조사됐다.

상가 분양이 아파트와 근린 생활권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근린상가는 주로 신도시 상업지역이나 아파트 단지 주변에 위치한 상가로, 용도는 판매시설과 1·2종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권역별로 분양 상가의 유형은 차이를 나타냈다.

58758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17∼2021 권역별 상가 분양 물량 연간 추이

신도시와 택지지구가 많은 수도권에서는 근린상가의 분양 비중이 37.3%로 가장 높았다.

서울 마곡지구와 경기 화성·시흥·남양주·평택·하남, 인천 서구·중구 등에서 근린상가의 분양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방은 단지 내 상가의 분양 비중이 31.7%로 가장 높았다. 부산, 대구, 경남, 충남 등 최근 5년간 아파트 분양이 많았던 지역 위주로 단지 내 상가 공급 비중이 높았다고 R114는 전했다.

여 수석연구원은 "근린상가의 경우 아파트 입주 후 상권이 형성되려면 통상 5년 이상이 걸리고, 이 기간에 월세 수익이 보장되지 않아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며 "구도심보다 교통 여건이 좋지 않은 경우 유동 인구를 흡수하는 데도 한계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후 수요가 얼마나 두터운지, 스타벅스처럼 '키 테넌트'(key tenant) 점포가 입점해 있는지 등을 꼼꼼히 따져본 뒤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