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일산·분당신도시 개발 주도…이상희 전 건설부 장관 별세

입력 2022/08/08 21:47
69848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유족 제공]

노태우 정부 시절 '주택 200만호 건설'을 추진하고 분당과 일산 개발을 주도한 이상희(李相熙) 전 건설부 장관이 8일 오후 5시께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유족이 전했다. 향년 90세.

경북 성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대구 중앙상고 교사로 일하다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진주시장, 내무부 기획관리실장, 산림청장을 거쳐 대구직할시장을 지냈다. 대구시장 시절 수도 정비 사업을 벌이고 팔공산 순환도로를 건설했다. 이후 경북도지사를 거쳐 1987∼1988년 내무부 장관을 지냈다.

노태우 정부 당시 한국토지개발공사 사장과 건설부 장관을 지내며 1기 신도시(분당·일산) 개발 계획을 주도했다. 특히 일산신도시 중앙의 땅 30만평을 사들여 일산호수공원을 조성한 걸로 널리 알려져있다.


자유로와 통일동산 건설도 그의 작품이다.

이후 대구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영광학원 이사장을 지냈고, 대구 두류도서관에 7만2천여권의 책을 기증했다. '지방세 개론', '지방재정론' 외에 '꽃으로 보는 한국문화', '우리 꽃문화 답사기', '매화', '오늘도 걷는다마는: : 백년설 ·그의 삶, 그의 노래', '술 : 한국의 술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저서를 남겼다.

유족은 부인 송명자씨와 사이에 2남2녀(이정미·이정옥·이영근<한국공항 고문>·이기문<에코프로에이치엔 상무>)와 사위 이문호(변호사)·박준동(서울대 의대 교수)씨, 며느리 이은주·이현경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조문은 9일부터 가능)에 마련됐고, 발인은 11일 오전 6시30분. ☎ 02-2072-2091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