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용산 미군기지 31% 반환 완료

입력 2022/08/10 17:19
수정 2022/08/10 17:20
용산공원 기본계획 변경
미군이 서울 용산에서 기지를 경기 평택으로 이전하면서 한국에 반환한 용지가 용산기지 전체의 30%를 넘어섰다. 올해 미군으로부터 돌려받은 반환 용지는 향후 국민 의견 수렴과 전문가 자문을 거쳐 임시 개방 등 구체적인 활용 방안이 결정된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용산공원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계획안'이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용산공원을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조성·관리하기 위해 2011년 용산공원종합기본계획을 처음 수립하고 이를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2014년에 1차, 지난해 12월에 2차로 계획을 변경했으며 이번에 3차 변경이 이뤄졌다.


3차 변경계획에는 미군이 한국에 반환한 용지 면적이 작년 18만㎡에서 지난달 76만4000㎡로 증가했다는 현상 변경 내용이 반영됐다. 이로써 미군은 용산기지 전체 면적의 31%를 한국에 반환했다.

정부는 올해 2월 업무시설과 장군 숙소 등 16만5000㎡를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데 이어 5월에는 병원·숙소·학교 용지 등 36만8000㎡를, 6월에는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드나드는 '13번 게이트'와 내부 도로 등 5만1000㎡를 각각 돌려받았다.

이에 따라 부분 반환 용지는 전문성을 갖춘 공공기관이 유지·관리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으로 운영하도록 하고, 위탁업무 수행기관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지정했다. 또한 국토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반환 받은 용지에 대한 오염 정화 이전이라도 토양 안전성 분석과 환경 위해성 저감조치 등을 실시하도록 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