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김현준 LH 사장 사의표명…조만간 후속 인사 착수

김동은 기자
입력 2022/08/11 09:39
수정 2022/08/11 09:40
7077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정부의 주택공급대책 발표를 앞두고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직접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 김 사장은 윤석열 정부의 '주택 250만호+α' 공급대책 추진을 앞두고 새 정부의 정책을 함께 추진할 새로운 적임자를 찾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용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사장의 임기는 2024년 4월로 1년 8개월 이상 남아 있다.

김 사장은 행정고시 35회로 국세청장을 지낸 사정 전문가다. 지난해 3월 LH 임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문제가 되자 사정기관 출신으로는 처음 LH 사장에 올랐다.


김 사장은 취임 후 땅 투기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전 직원 재산등록 등을 도입하는 등 부동산 투기 등 부정부패 재발 방지 시스템을 만들고, LH 혁신위원회·적극행정 위원회를 신설해 조직 쇄신에 앞장섰다. 그러나 최근 일부 직원들이 공식적인 회사 출장지에서 골프를 치는 등 물의를 빚으며 '기강 해이' 논란이 일었으며 한덕수 국무총리와 원희룡 장관이 잇달아 유감을 표하고 문책 의지를 밝힌 것 등이 사퇴 결정을 앞당기는 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사장의 사임으로 LH와 국토부는 다음 주 중 퇴임 절차를 밟고, 차기 사장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후임 사장으로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동산 공약 설계를 주도한 김경환 전 서강대 교수와 심교언 건국대 교수 등이 물망에 오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후보추천 등의 절차를 거쳐 후임 사장이 결정돼 취임하기 까지는 2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관가에서는 이번 김 사장의 퇴임이 다른 공공기관장 사퇴 영향을 줄지에 주목하고 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