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시의회 6개 상임위원장 "태릉 공공주택지구 지정 반대"

입력 2022/08/11 16:41
7105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의회 6개 상임위원회 위원장단은 11일 노원구 공릉동 태릉골프장 일대를 방문해 공공주택지구 지정에 반대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박환희 운영위원장(국민의힘·노원2)을 비롯한 상임위원장들은 이날 "국토교통부가 태릉 공공주택지구 사업 계획을 강행하고 있다"며 "공공주택 조성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태릉 일대 경관이 훼손돼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취소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박환희(운영), 남궁역(환경수자원), 이종환(문화체육관광), 민병주(주택균형개발), 도문열(도시계획공간), 박중화(교통) 위원장이 함께했다.


이들은 "공릉동 일대를 아파트단지로 조성하려는 국토교통부의 계획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공릉동 주민들의 청원이 국토교통부에 제대로 전달돼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취소되지 않도록 주민들과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개원한 11대 시의회에서는 1호 주민청원으로 '노원구 공릉동 서울태릉골프장 일대 공공주택지구 지정 반대에 관한 청원'이 채택됐다. 이날 현장 방문은 주민청원 채택의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