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포스코건설, 볕 드는 정원처럼 지하 주차장 만든다

입력 2022/08/12 16:59
71472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하주차장 진입부 조경과 미디어월 이미지

포스코건설이 공동주택의 지하 주차장에 햇볕을 들이고 정원을 조성한다.

포스코건설은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대한 기존 인식을 바꾸고 새로운 가치와 문화를 입힌 '바이오필릭(Biophilic) 주차장'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거실 내 정원 '바이오필릭 테라스'를 선보인 데 이어 친환경 고품격 아파트를 위한 두 번째 아이템이라고 포스코건설은 소개했다.

지하 1층은 최대한 햇볕과 바람을 끌어들여 나무와 화초 등의 실제 식물을 심고, 지하 2층과 아래층에는 들어오는 햇빛의 정도에 따라 반양지 식물이나 음지식물, 조경석 등을 조화롭게 갖춰 최대한 자연환경에 근접한 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바이오필릭 주차장에 적합한 수목과 화초류 선정, 정원 조성과 시공 관리 노하우는 최근 업무협약(MOU)을 맺은 국립수목원으로부터 전수하기로 했다.

71472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하주차장 식물 배치 및 자연채광

또 별도의 전용 공간 없이 각 주차지에서 바로 충전할 수 있도록 전기차(EV) 과금형 콘센트를 갖추고, 불꽃이나 서성거림까지 감지할 수 있는 지능형 영상 감시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한 주차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향후 관련 법규와 시스템이 개선되는 대로 스마트 주차장을 자율주행 주차시스템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포스코건설은 바이오필릭 주차장 개발에 대해 "승용차 이용자에게는 주 출입구로 지상보다는 지하부의 이용 빈도가 높다"며 "지하 주차장의 새로운 가치 제공으로 이용자들의 품격과 편의를 더욱 높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의 바이오필릭 주차장은 내년 분양 단지부터 사업 조건에 따라 순차로 적용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