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주시-자광,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 논의…"새 랜드마크 조성"

입력 2022/08/17 16:19
7282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우범기(왼쪽) 전주시장과 전은수 자광 회장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과 전은수 ㈜자광 회장이 17일 시청에서 만나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을 논의했다.

전주시에 따르면 우 시장과 전 회장은 이날 옛 대한방직 부지에 고층 타워와 쇼핑센터를 건립해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 경제를 살리자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날 만남은 대한방직 개발 논의가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공감대에 따라 성사됐다.

우 시장은 이 자리에서 "옛 대한방직 부지를 전주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전주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개발사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시는 자광 측의 개발계획안이 접수되면 추후 마련할 사전협상 운영지침에 따라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는 전주시를 통해 자광에 대규모 개발에 따른 교통혼잡 최소화 대책, 상업시설로 인한 부작용 최소화 방안 등을 요청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