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울산탈핵단체 "신고리 5·6호기 부실공사…전수검사해야"

입력 2019/06/17 16:28
4279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기자회견 하는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현장 부실공사가 확인됐다"며 "산업통상자원부는 전수 검사하라"고 요구했다.

공동행동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 6호기 터빈 건물 기초 구조물 작업 중 주철근에 용접이 된 사실을 현장 노동자가 확인했다"며 "주철근에 용접하면 부식이 발생해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현장 노동자가 용접 사실을 확인해 한국수력원자력 감사팀에 제보했고 감사팀은 '용접된 철근 교체하고 보강작업을 완료했다'는 회신을 했다"며 "이틀 만에 37곳에 보강 작업했다고 하는데 이는 철근을 덧대는 등 보강작업을 한 것으로 오히려 부식과 빈틈을 크게 만든 것이다"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한수원 측은 이 제보자를 일시적으로 출입정지 시키는 등 불이익을 주기도 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핵발전소 위험 요소와 부실공사를 제보받는 공익제보센터를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