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산 식당 A형 간염 환자 계속 늘어…식당 업주 포함 103명

입력 2019/08/08 18:01
문제의 중국산 조개 젓갈 이미 폐기돼 원인 파악 난항
잠복기 최대 50일…9월까지 환자 계속 늘어날 수도
식당은 논란 후 휴업했다가 영업 재개…SNS에는 사장 성토글
6123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꺾이지 않는 A형 간염 기세…"백신 맞고 음식도 조심해야" (CG)



부산 한 식당을 이용했다가 A형 간염에 걸린 환자가 103명으로 늘어난 것이 확인됐다.

논란 이후 자체 휴업에 들어갔던 해당 식당이 최근 다시 영업을 재개하자 관할 지자체가 위생 단속을 하기도 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해당 식당 이용객 중 A형 간염 발병자는 103명이다.

99명은 주거가 부산에 있고, 4명은 부산 외 지역이다.

피해자 중에는 해당 식당 사장과 종업원도 포함됐다.

이들은 6월 초부터 7월 15일까지 해당 식당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가 이들을 조사한 결과 모두 중국산 조개 젓갈을 먹었다는 게 공통점으로 나왔다.

하지만 보건당국이 문제의 식당에 찾아갔을 때는 중국산 조개 젓갈은 이미 폐기된 상태라 원인조사는 난항을 겪고 있다.




부산시 한 관계자는 "식당에서 이미 폐기했는지 확인할 수 없었다"며 "다른 젓갈류와 칼, 도마 등을 수거해 역학조사를 의뢰한 결과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식당은 논란이 일자 자체 휴업에 들어갔다가 이달 초 다시 영업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61239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A형 간염 '비상'



관할 기초단체는 영업 재개 소식이 들리자 이틀간 위생단속에 나서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원산지 표시가 제대로 돼 있지 않은 고춧가루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해당 업주에게 경위를 소명하도록 했다.

소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지자체가 행정처분을 통해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영업정지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식당 사장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피해자들의 글이 잇따르고 있다.


한 글쓴이는 "남자친구가 병원에 격리 조처돼 3주간 구토 발열, 설사, 고열에 시달리고 간염 수치는 기준치 100배 가까이 뛰어 몸은 물론 흰자까지 노랗게 변하고 난리도 아니었다"면서 "가게 사장에게 전화했더니 '자기만 믿어달라 다 배상해주겠다' 하더니 식약청에서 검사 나오기 전에 조개젓은 왜 전량 폐기했냐"며 분노했다.

환자 중 1명의 사망자가 있다는 댓글도 있었지만, 부산시는 사망자에 대한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다.

A형 간염은 2주에서 최대 50일까지 잠복기를 가지고 있다.

최대 잠복기를 고려하면 해당 식당에서 발생한 A형 간염 환자 수는 9월까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