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태영호 전 공사, 北 연계 추정 조직으로부터 스마트폰 해킹"

입력 2020/02/17 07:55
수정 2020/02/17 13:57
1598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안경 고쳐 쓰는 태영호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4·15 총선에 출마하는 태영호(58)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지난해 북한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조직으로부터 스마트폰 해킹을 당한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ESRC센터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하순 해킹 피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해커의 서버에서 '태구민'이란 이름을 발견했다"며 "태 전 공사의 가명임을 확인하고 본인에게 직접 연락을 해 해킹 사실을 알렸다"고 말했다.

문 이사는 "개인정보라 자세히 들여다보진 않았지만, 일반적으로 문자 메시지·주소록·사진·동영상·스마트폰 단말기 정보 등이 유출된다"며 "카카오톡이나 텔레그램 등 메신저로 접근해 악성 코드를 심는 피싱 해킹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를 해킹한 주체는 북한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받아온 해킹조직 '금성121(Geumseong121)'로 전해졌다.

금성121은 지난해 국내 외교·안보 당국자를 상대로 피싱 메일을 살포하는 등 사이버 공격을 지속해서 감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