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정부, 특별입국절차 전세계 확대

박용범 , 정슬기 기자
입력 2020.03.15 18:06   수정 2020.03.15 23:05
  • 공유
  • 글자크기
박능후 "이른 시일내에 시행"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피해복구 50%는 국비지원
23일만에 신규확진 100명 미만
◆ 코로나 공포 ◆

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비상사태를 맞아 우리 정부가 전 세계 입국자를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15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 세계적으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이제 특정한 나라를 구분해서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는 게 별로 의미가 없을 것"이라며 "가능한 한 이른 시일 안에 전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달 4일 중국 본토를 시작으로 홍콩·마카오(2월 12일) 일본(3월 9일) 이탈리아·이란(3월 12일)에 이어 이날 0시부터 프랑스·독일·스페인·영국·네덜란드에서 출발한 여행자를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 적용에 들어갔다. 특별 입국 대상자는 내·외국인 구별 없이 발열 검사를 받아야 하고 기침, 가래, 인후통 등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이 있다면 사전에 이를 알려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의 88%가 집중된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경산시·봉화군·청도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2시 10분에 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밝혔다. 문재인정부 들어 지난해 강원 고성 지역 산불에 이어 두 번째 특별재난지역 선포다. 감염병 확산으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 복구비의 50%를 국비에서 지원하고 국가 차원에서 복구 계획도 마련한다. 또 주민 생계 및 주거 안정 비용, 사망·부상자에 대한 구호금 등이 지원되고 전기요금·건강보험료·통신비 등의 감면 혜택도 주어진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달 21일(74명) 이후 23일 만에 처음으로 100명 아래로 떨어지는 등 감염 전파 속도에 어느 정도 브레이크가 걸리는 모습이다.

[박용범 기자 / 정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