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감염병·교통안전 등 내년 재난안전예산 18.2조원 요구…8.1%↑

입력 2020.06.29 12:00   수정 2020.06.30 18:03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19 대응(CG)

중앙행정기관들이 감염병·가축전염병 대응 및 교통안전 관련 사업 등을 중심으로 내년도 재난안전분야 예산을 18조2천억원 규모로 책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내용의 2021년 재난안전예산 사전협의안을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기획재정부에 통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개발(R&D) 사업을 제외한 전체 중앙행정기관의 재난안전예산 요구액은 18조1천939억원이다. 올해 관련 예산보다 8.1% 늘어난 규모다.

전체 사업은 399개다. 이 가운데 160개(40.1%)는 투자를 확대하고, 199개(49.9%)는 현 수준을 유지하며, 40개(10.0%)는 투자를 축소한다.

재난관리 단계별로는 예방분야 사업이 14조원(76.9%)으로 가장 많고, 복구분야 2조8천억원(15.4%), 대비·대응 분야 1조4천억원(7.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재난유형별로는 풍수해 2조8천억원(15.5%), 도로교통 재난·사고 2조7천억원(14.7%), 철도교통 재난·사고 2조원(11.2%) 등으로 집계됐다. 감염병은 올해보다 68.5% 증액된 8천억원을 요구했다.

사전협의안은 또한 재난안전예산 투자 방향별 주요 사업도 제시했다.

'미래재난 선제적 대비' 부문에서는 감염병 즉각대응팀 및 긴급상황실 운영(122억원), 가축전염병 방역장비·약품 지원(977억원), 호우 등 위험기상 예측 정확도 향상을 위한 레이더 도입(113억원), 폭염 적응설비 확산(40억원) 등이 핵심사업으로 선정됐다.

또 '반복되는 인명·재산피해 최소화' 분야에서는 교통안전·보행자 통행시설 정비사업(2천551억원), 산재사고 방지시설 설치(1천917억원), 자살예방(454억원) 등이 꼽혔다.


'기반·생활 시설 안전도 제고' 부문은 철도시설·설비 개량(1조2천869억원)과 노후 도로교량·터널 보수(7천43억원) 등에, '국민안전 국가책임 확대' 분야에서는 어린이·노인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2천176억원) 등에 우선 투자한다.

윤종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환경 조성을 위해 꼭 필요하고 시급한 재난안전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예산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2021년 재난안전분야 예산 재난관리 단계·유형별 요구 현황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