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대전 침대공장 창고서 불…주민 110여명 대피(종합)

입력 2020.08.01 15:56   수정 2020.08.01 17:01
  • 공유
  • 글자크기
돌침대·매트리스 등 태워…3억3천800만원 피해
이미지 크게보기
대전 침대 공장 창고서 불

1일 오전 2시 36분께 대전시 대덕구 비래동 한 침대공장 창고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간이창고 427㎡ 등을 모두 태운 뒤 119 소방대에 의해 5시간여만인 오전 7시 40분께 진화됐다.

당시 119에는 "1층 돌침대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내용의 신고 16건이 접수됐다.

소방 당국은 이날 오전 3시 28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총력 대응에 나섰다.

소방차와 굴착기 등 장비 52대, 소방관 120명을 투입해 불을 껐다.


이날 불로 돌침대와 매트리스, 주차 차량 2대 등이 타 모두 3억3천896만원(소방 당국 추산) 상당 피해가 났다.

이미지 크게보기
대전 침대 공장 창고서 불…주민 대피

화재 현장과 인접한 빌라도 51㎡가량 그을음 피해를 봤다.

경찰에 따르면 공장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 110명은 집 밖으로 나와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소방 당국은 인근 빌라 주민 1명을 구조하고, 14명을 대피시켰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원인 조사 중인 불이 나면서 인근 빌라로 연기가 확산했다"며 "오는 4일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 감식을 통해 화재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