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종합] 곡성 산사태 현장서 1명 추가 발견…총 5명 사망, 수색 종료

이상규 기자
입력 2020.08.08 14:54   수정 2020.08.08 14:55
  • 공유
  • 글자크기
전남 곡성 산사태 현장에서 총 5명이 사망했다.

8일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3분께 강모(73·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방재당국은 강씨가 마지막 매몰자인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종료했다.

지난 7일 오후 8시 29분께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5채가 매몰됐다.

이 중 한데 모여 있는 3채는 토사에 완전히 뒤덮였고, 소방대원들이 전날 밤 이곳에서 3명을 구조했으나 사망했다.


방재당국은 따로 떨어져 있는 주택 2채에서도 토사가 밀려들어 구조작업을 벌였지만 폭우로 추가 산사태 위험이 있어 작업을 중단했다 이날 새벽 활동을 재개했다.

그리고 오전 8시 15분께 흙더미에서 이모 (73·여)씨를 구조해 병원에 옮겼으나 끝내 사망했다.

이날 구조된 이씨는 따로 떨어진 주택에서 발견됐으며 강씨 역시 이곳에서 발견됐다.

방재당국은 추가 위험에 대비해 산사태 직후 마을 주민 30여명을 오산초등학교로 대피시켰다. 방재당국은 더 이상의 매몰 추정자는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