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정부 "코로나19 검사 수·확진자 수 임의 조작 원천적 불가능"

입력 2020.09.16 12:16   수정 2020.09.16 13:27
  • 공유
  • 글자크기
김강립 "검사 조작은 근거없는 주장…있을 수 없는 일"
이미지 크게보기
김강립 1차관 "추석 연휴, 방역관리 잘하는 것이 중요한 관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 수를 조절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임의로 조정한다는 일각의 의혹 제기에 대해 "불가능한 일"이라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16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검사량과 결과를 인위적으로 조정하려면 모든 선별진료소와 검사기관의 인력이 조작에 협조해야 가능하다"며 "이는 현실적으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검체 채취는 전국 선별진료소 621곳에서 실시되고 이 가운데 보건소 260곳을 제외하면 대부분은 민간의료기관으로, 정부가 검사 건수를 임의로 늘리거나 줄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진단검사도 대부분 민간인 약 150개 기관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이 모든 과정이 PCR(유전자증폭) 기기에 실시간으로 기록돼 검사 결과를 조작하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최근 정부가 시기별로 진단검사의 건수를 임의로 조정하거나 그 결과를 조작한다는 근거 없는 주장이 반복되고 있어 이에 대해 다시 한번 명확하게 설명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19 검사 받는 시민들'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도 관련 질의가 나오자 방역당국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정부는 이달 3일 이후 2주째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대에 머물고 있다면서, 확진자 수를 더 줄이기 위해 추석 연휴에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신규 확진자 수가 좀처럼 두 자릿수로 줄어들고 있지 못하는 정체 상태가 계속되고 감염경로,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환자의 비율이 20%를 훌쩍 넘는 상황이 유지되고 있다"면서 "지역사회에 상당한 수준의 잠복한 감염이 존재한다는 것을 상정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추석 연휴기간 대규모 지역 간 이동이 예상돼 방역당국에서 매우 긴장하고 있다면서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는 데에 방점을 두고 (방역) 전략을 수립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