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새희망자금 대상자 아니라 한다”...문의해도 “모른다”만

전종헌 기자
입력 2020.09.26 11:18   수정 2020.09.26 17:41
  • 공유
  • 글자크기
“곧 추석인데 기대감만 높여높고...답답하다"
이미지 크게보기
‘새희망자금 Q&A’ 내용.[사진 제공: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캡처] 새희망자금 신청과 지급이 이뤄지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내주 추석명절을 앞두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새희망자금 대상자임에도 신청 관련 문자를 전혀 받지 못한 데다, 왜 대상이 안 되는지 누구도 명확하게 설명을 못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지자체에 물어봐도 "모른다"라는 답변만 오고, 통화량 폭주로 어렵게 연결된 새희망자금 콜센터에서 조차 이렇다할 설명도 방법도 안내해 주지 못해 답답함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런 경우에 대비해 ‘새희망자금 Q&A’를 홈페이지를 통해 알리고 있지만,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5일 순조롭게 지급 중’이라는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등 신청과 지급 현황만 우선 홍보하다보니 이같은 예고된 혼선에 미흡하게 대비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파주의 한 PC방 업주 A(38)씨는 “집합금지업종 대상자는 새희망자금을 신청할 수 있다고 들어 어제 인터넷으로 신청을 해봤지만 대상자가 아니라는 메시지만 반복해 떴다”며 “추석을 앞두고 숨통이 좀 트일 줄 알았는데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A씨는 “어렵게 연결돼 새희망자금 콜센터에 문의해도 ‘모르겠다’, 지자체인 파주시청에 문의하면 ‘우리 소관이 아니다. 중기부에 알아봐야 한다’는 답변만 돌아왔다”며 공무원들의 무책임에 더 실망감이 컸다고 말했다.

이같은 답답함 호소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집합금지업종을 우선적으로 지원해 준다했는데 답답하다”, “우선 지급한다고 들었는데 대상이 아니라고 한다. 잠이 오지 않는다”, “혹시 못 받는 건 아닌지” 등 착착함과 불안감을 내비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매출이 감소한 영세 소상공인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새희망자금 지급이 25일부터 시작됐다.


중기부는 추석 전에 최대한 많은 소상공인이 새희망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신속 지급 절차를 추진해 왔다.

하지만 1차 새희망자금 지급 대상에 우선 포함될 것으로 예고됐던 집합금지업종 종사자에 대한 여부가 일부에서 제대로 확인되지 않으면서 혼선이 초래됐다. 이같은 혼선에 대비해 중기부는 ‘새희망자금 Q&A’ 관련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지했지만, 새희망자금 콜센터에서도 이런 내용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고, 지자체도 관련 내용에 대해 파악을 하지 못해 안내가 다소 미흡하게 이뤄졌다.

이와 관련 이은청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이번 1차 지급에서 빠진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추석 이후 지자체 등을 통한 행정정보가 확보되는 대로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라면서 “10월 중에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을 별도로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