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진중권 "문재인, 박근혜랑 같은 수준…세월호 사건과 다를 바 없어"

최유빈 기자
입력 2020.09.26 13:48   수정 2020.09.26 18:37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사진출처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공무원 피격 사건'을 바라보는 문재인 정부의 시각을 비판하며 '공감능력'을 문제 삼았다.

정부의 대응이 유가족의 아픔을 헤아리지 못한다는 점에서 세월호 사건 당시 박근혜 정부의 인식과 다를 게 없다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우리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에 대해 "이념을 떠나 평범한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가장 고통받는 이는 유가족"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세월호 유가족 입장에 공감하지 못했던 게 박근혜 정부의 문제였는데 그것을 비판했던 사람들이 정작 이번 사태에서는 사살된 공무원의 유가족 입장에 공감하지 못하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정은이 사과했으니 '희소식'이라며 그분의 희생이 결국 '전화위복'이 됐다는 둥 해괴한 소리를 내놓는 것은 과거 세월호 방명록에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적을 당시의 정서에서 한 치도 달라진 게 없다는 얘기"라며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후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건영 의원이 '이 사건을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며 국민의힘을 비판하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문재인이나 박근혜나 같은 수준이라는 고백"이라며 비꼬았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