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靑 국민청원 "학교폭력 가해자가 경찰관 되는 것 막아주세요"

박완준 기자
입력 2020.10.18 10:34   수정 2020.10.18 10:37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학교폭력 가해자가 현재 중앙경찰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며, 가해자가 경찰이 되는 것을 막아달라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8일 '학교폭력 범죄자가 경찰이 되는 것을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신원을 밝히지 않은 글 작성자 A씨는 중·고등학생 시절 현재 중앙경찰학교 교육생 B씨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며 ▲ 남자 급소 발로 차고 웃음 ▲ 라이터를 몸 가까이 대며 위협 ▲ 생일선물 주지 않는다고 폭행 ▲ 라면을 일부러 바닥에 쏟은 뒤 치우라고 함 등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열거했다.

그러면서 "피해 사실을 다시 생각하며 이 글을 작성하는 것 자체가 고통"이라며 "학교폭력 범죄자가 과거를 숨기고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경찰이 되는 것이 걱정된다"고 적었다.

당초 A씨는 B씨의 실명을 거론했지만, 청와대 게시판 관리자가 익명으로 바꿨다.


실제 B씨는 중앙경찰학교에서 교육 중이며 A씨도 같이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중학교 동창으로, B씨는 학교 측과 면담에서 학교폭력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면담한 학교 관계자는 "원한다면 B씨를 고소하라. 우리가 경찰서를 연결해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고소 사실은 없는 상황이다. 중앙경찰학교는 수사 후 기소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B씨에 대한 퇴학 등 징계는 어렵지만, 추후 기소로 이어진다면 교칙에 따라 조치한다는 입장이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