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44년 전 실종된 딸 미국서 생존 확인…정부 도움으로 언택트 상봉

최희석 기자
입력 2020.10.18 14:41   수정 2020.10.18 14:43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윤상애 씨 어릴 때 사진 "상애야. 예쁜 우리 딸. 빨리 만나자. 널 만나니까 너무 좋아. 내 소원 다 풀어준다 인제. 못찾았으면 눈감고 못 죽었을 텐데 이제 소원이 없다."- 44년 만에 딸의 얼굴을 본 친어머니 이응순 씨(78)

(통역)"가족을 안아보고 다 같이 식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기쁨에 압도된다" (직접)"엄마 예뻐요", "엄마 사랑해"- 친모를 찾게 된 미국 버몬트주 거주 윤상애 씨(47)

1976년 여름 외할머니의 손을 잡고 남대문시장으로 외출했다가 실종된 3살박이 여아가 47살의 중년이 되어 친모를 만났다. 같은 해 12월 미국으로 입양된 윤상애 씨의 사연이다.

가족들은 그날 이후 상애씨를 애타게 찾았다. 남대문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하고 통금시간을 꽉 채워가며 아이를 찾는다는 전단을 붙이고 돌아다녔다. 서울에 있는 보육원은 모두 찾아다녔지만 허사였다. 결국 가족들은 상애씨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며 남대문시장에서 생업을 이어갔다. 어머니는 남대문시장에서 한복집을, 오빠는 복권방을 열었다.

이미지 크게보기
윤상애 씨의 미국 양어머니와 양언니 한국어를 잊어버린 윤 씨는 통역을 통해 "경기도 수원의 한 병원에 버려졌다고 전해 들었다"며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미국으로 입양됐다. 쌍둥이 언니와 오빠가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고 답했다.


이에 가족들은 "수원까지 갈 거라고는 생각도 못 하고 서울에서만 찾았다"며 "우리는 절대 널 버린 게 아니다"며 눈물을 흘렸다.

44년 만에 상봉은 일단 비대면으로 이뤄졌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출입국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18일 경찰청은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된 윤상애 씨가 친모 이응순씨와 지난 15일 극적으로 상봉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우선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로 이뤄졌다. 윤 씨는 정부의 '해외 한인 입양인 가족찾기'제도를 통해 재외공관에서 유전자 채취 후 친자관계를 확인한 최초 사례자다.

이미지 크게보기
윤상애씨와 윤씨의 가족들이 15일 화상으로 만나고 있다. 윤 씨는 "처음 DNA가 일치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믿기지 않았다"면서 "실제로 결과를 받아보고 눈물이 났다. 정말 놀랍다"고 소감을 말했다. 친 어머니 이응순 씨도 "너무 좋고 꿈만 같다. 멀리 미국에 있는 줄 모르고 서울에서만 찾았다.


너무 행복하고 빨리 보고 싶다"면서 "한국음식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다 해줄테니 말해"라고 딸에게 이야기했다. 딸은 "김치와 불고기 비빔밥을 좋아한다"고 했다. 가족들은 화면에서 보이는 서로의 모습을 사진을 남겼다.

이미지 크게보기
44년 만에 딸을 만나게 된 이응순 씨(좌측 세번째)와 가족들 윤 씨는 친부모를 찾기 위해 지난 2016년 국내에 입국해 유전자를 채취했었다고 한다. 이 씨도 마침 2017년에 경찰서를 방문해 유전자를 채취한 게 결정적이었다. 두 사람의 유전자 정보를 바탕으로 친자관계가 성립할 가능성이 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후 두 사람의 유전자를 다시 채취해야 했는데, 윤씨는 보스턴 총영사관에 방문해 유전자를 재채취했고 이를 국내로 가져와 국립과학수사원에서 정확한 감정을 통해 이씨의 친딸임이 최종 확인됐다.

이미지 크게보기
미국 보스턴 총영사관에서 유전체를 채취하고 있는 윤상애 씨 친모 이씨는 "끝까지 딸 찾기를 포기하지 않아 기적이 일어난 것 같다"며 "이 소식이 다른 실종자 가족들에게 희망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윤씨 또한 "어머니와 언니를 찾게 돼 정말 기쁘다"며 "앞으로 자주 만나고 연락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직접 상봉할 예정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장기실종자 발견은 실종자 가정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이 담긴 숙원과제"라며 "이번 상봉이 더 많은 실종아동을 찾게 되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


앞으로도 경찰은 장기실종아동 발견을 위해 다양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희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