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오늘부터 초1 매일 등교…전국 학교 등교인원 2/3로 완화

입력 2020.10.19 05:56   수정 2020.10.19 09:23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전국 초등학교 1학년생 대부분이 19일부터 매일 학교에 간다.

전국 학교 등교 인원은 3분의 2 이내로 완화된다. 과대 학교, 과밀 학급이 아닌 비수도권 학교의 경우 전교생이 매일 등교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 유·초·중·고의 등교 인원 제한은 3분의 1(고교는 3분의 2) 이내에서 이날부터 3분의 2 이내로 완화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12일부터 1단계로 완화함에 따라 등교 밀집도도 완화됐다.

다만 교육부는 12일 이 같은 방침을 발표하며 학교 현장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일주일간 준비 기간을 준 뒤 이날부터 완화된 등교 인원 제한을 적용했다.


교육부가 과대 학교, 과밀 학급, 수도권 학교에만 등교 인원 제한을 엄격히 적용하고 나머지 학교에는 지역·학교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조정할 수 있다고 발표해 비수도권 학교에서는 상당수 학생이 앞으로 매일 등교하게 될 전망이다.

과대 학교, 과밀 학급의 경우에는 시차 등교, 오전·오후반 도입 등으로 동 시간대 등교 인원을 3분의 2로 제한해 학생들을 매일 등교시키는 학교도 있다.

수도권 학교는 전교생의 전면 등교는 추진하지 못한다.

그러나 초1은 예외로 서울, 인천에서도 매일 등교할 수 있다.

경기에서는 학교에 따라 초1은 물론 초2도 매일 혹은 주 4회 등교한다.

등교 인원 제한이 엄격히 적용되는 만큼 수도권 나머지 학년은 주 2∼4일 등교하게 된다.

서울과 인천의 경우 학교 적응 등을 이유로 중1도 다른 학년에 비해 학교 가는 날을 늘릴 수 있도록 방침을 세웠다.


교육부는 방역과 수업 준비, 시차 등교와 오전·오후반 도입 등으로 교사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보고 전국적으로 1학기보다 7천명 많은 4만7천명을 학교 방역 등 지원 인력으로 투입한다.

교육부는 등교 수업 확대를 통해 원격 수업 기간 벌어진 학력 격차를 축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