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경찰청장 "허용되는 장소 집회는 최대한 보장"

박완준 기자
입력 2020.10.19 13:28   수정 2020.10.19 13:29
  • 공유
  • 글자크기
김창룡 경찰청장이 서울 광화문 일대 집회와 관련해 행정명령 기준에 따라 허용되는 장소와 인원에 대해서는 집회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청장은 19일 기자 간담회에서 집회 시에도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방역 조치가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이 방역 당국의 행정명령을 따라야 한다며 "방역 당국의 기준을 위반해 열리는 미신고·금지 집회에 대해서는 제지하고 차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며 금지된 집회에 대해서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할 것을 주장했다.

이날 김 청장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의혹 수사에 대해서도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이 법원 결정으로 중지되면서 변사 사건에 대해서는 진행이 되지 않고 있다"며 "성폭력 묵인·방조는 활발히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피해자의 고소장 유출과 관련해 5명을 입건했고, 댓글 등으로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17명을 수사했다고 밝혔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