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매경이 전하는 세상의 지식 (매-세-지, 10월 20일)

입력 2020.10.20 07:01  
  • 공유
  • 글자크기
매경이 전하는 세상의 지식 (매-세-지, 10월 20일)

이미지 크게보기
19일 중국 베이징의 한 유명 쇼핑몰에서 쇼핑객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중국 경제가 내수 회복에 힘입어 3분기 4.9% 성장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에서 벗어나 `V자형` 회복을 보이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1. 중국 경제가 지난 3분기 4.9% 성장을 기록하며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경기 회복에 속도를 내고 있음. 지난 3분기 생산을 비롯해 소비, 투자, 수출 등 주요 경제 지표들이 일제히 뚜렷한 회복세를 보임. 특히 시장은 2분기 플러스 반등(3.2%)에 이어 3분기 경기 회복 속도가 빨라진 점에 주목.

2. 중국과 달리 미국, 유럽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확산하며 잠시 회복했던 경제가 다시 추락하는 더블딥 그림자가 엄습. 골드만삭스는 최근 미국 4분기 GDP 성장률 전망치를 전분기 대비 6%에서 3%로 하향 조정. 유럽의 경우 4분기 마이너스 성장률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3.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과 내수, 수출이 모두 증가세를 기록. 지난달 국내 자동차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8% 증가한 19만3081대를 기록. 수출뿐 아니라 생산량과 내수도 각각 23.2%와 22.2%씩 늘어 '트리플 증가'를 달성. 수출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경제 위기 이후 처음 플러스로 전환.

4.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월 현재 우리나라에서 중국으로 운항 중인 국제선 항공 노선은 21개. 코로나 확산 이전인 지난해까지 84개였던 노선 수는 올해 3월 중국의 운항제한 조치 이후 8개로 줄었지만 지난 8월부터 이달까지 노선 13개가 추가로 재개된 것. 반면 코로나 이전까지 31개가 운영됐던 한국~일본 운항 노선은 2개 노선만이 운영 중. 중국과는 달리 일본은 코로나 이후 운항이 중단된 노선이 단 1개도 열리지 않은 것

5. 민주노총이 집단적 노사관계법 개정안이 입법 절차에 돌입하면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힘. 해당 법안은 경영계의 극심한 반대에도 문재인 정부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해 밀어부친 것. 노조 측이 요구하는 △해고자·실업자의 노조활동 허용 △노조 전임자 급여지급 허용 등이 담김. 노조 측 요구사항 대부분이 담겼지만 경영계가 요구한 단협 유효기간을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늘리는 방안과 사업장 내 주요 시설을 점거하는 방식의 파업 금지 내용이 들어가자 '개악법'이라며 총파업을 선언.

6. 지방대 위기가 국립대까지 확대되면서 지방 국립대 학생들의 자퇴 수가 매년 증가. 교육부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지방 주요 국립대 9개 대학의 자퇴생 수는 2018명 4438명, 2019년 4793명을 기록하면서 작년 전체 학생 수의 2.4%가 자퇴를 선택.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