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전국 75개교 등교 불발…학생 12명·교직원 1명 신규 확진

이상현 기자
입력 2020.10.30 14:42   수정 2020.10.30 14:42
  • 공유
  • 글자크기
교육부는 30일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5개 시·도 75개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집계로, 한 달 만에 최다 기록을 쓴 전날(77곳)보다 2곳이 줄었다.

지역별로는 경기 48곳(64%), 서울 21곳(28%) 등 수도권에 대부분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에 강원 4곳, 광주·충남 각 1곳에서도 학생들이 등교하지 못했다.

순차적 등교가 시작된 지난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 학생은 누적 727명으로 전날보다 12명이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진 교직원 수는 1명이 늘어 141명으로 집계됐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