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사회

"청소년 직간접 흡연, 혈압↑"

입력 2021.02.24 10:35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혈압 측정

담배를 직접 피우거나 담배는 피우지 않지만, 간접흡연에 노출된 청소년은 혈압 상승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몬테피오레(Montefiore)메디컬센터 내과 전문의 레베카 레비 박사 연구팀이 청소년 8천520명(8~19세)을 대상으로 흡연과 간접흡연 노출이 혈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담배를 피우거나 간접흡연에 노출된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혈압이 고혈압 전 단계(prehypertension)로 상승할 위험이 3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직접 담배를 피우는 청소년은 이러한 혈압 상승 위험이 2배나 높았다.




담배는 피우지 않고 간접흡연에만 노출된 청소년도 혈압 상승 위험이 5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2대 심장 건강 전문 학회인 심장협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와 심장병학회(ACC: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는 최고 혈압인 수축기 혈압을 기준으로 120mmHg 이하를 정상 혈압, 120~129mmHg를 전 단계 고혈압(prehypertension), 130~139mmHg를 1단계 고혈압, 140 이상을 2단계 고혈압으로 규정하고 있다.

청소년기 혈압 상승은 성인기의 고혈압을 예고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경고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성인 인구의 최대 50%, 12~19세 연령층은 최대 4%가 고혈압 환자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에 실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