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대 엄마 찾기 힘드네"…30년새 52만→6만 '급감'

입력 2021/02/28 13:43
수정 2021/02/28 13:52
여성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지난해 30대 엄마가 30년 전보다 급속도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출생·사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중 엄마가 20대인 아이는 6만200명으로 전체 출생아 27만2400명 중 22.1%였다.

특히 20대 엄마의 경우 20대 초반과 후반의 차이는 5배 이상 차이났다. 20대 초반(20∼24세)의 엄마는 9600명이었고 20대 후반(25∼29세)은 5만600명이었다.

약 30년 전인 1990년에는 엄마가 20대인 아이가 52만4411명으로 전체의 80.7%에 달했다.

30년 전에는 출생아 10명 중 8명꼴로 엄마가 20대였으나, 지난해에는 10명 중 2명만 엄마가 20대였던 셈이다.


이에 비해 출생아 중 엄마가 30대인 아이의 비중은 해가 갈수록 늘고 있다.

지난해 30대 엄마의 출생아는 19만7300명이었다. 이는 전체 출생아의 72.4%에 달하는 수준이다.

1990년 엄마가 30대인 아이는 11만3674명으로 전체의 17.5%였고, 2000년에는 22만2090명, 34.7%로 비중이 올라갔다.

30년 전인 1990년과 지난해를 비교해보면, 전체 출생아 수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서도 30대 엄마를 둔 출생아는 11만3674명에서 19만7300명으로 늘었다.


비중도 크게 늘어 30년 전에는 10명 중 2명꼴로 엄마가 30대였으나 지난해에는 10명 중 7명이 엄마가 30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평균 출산 연령은 33.1세로 역대 가장 높았다. 1990년대 27∼28세가량이던 평균 출산 연령은 매년 상승해 2005년 30.2세로 처음 30세를 넘어섰다.

2010년에는 31세를 넘었고, 2014년 32세로 오른 뒤 2019년 33세 선을 처음으로 넘었다.

19517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자료 = 통계청]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winon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