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물 데워달라" 하자 먹던 어묵탕 재사용…부산 식당서 논란

입력 2021/04/19 11:27
수정 2021/04/19 12:34
인터넷에서 확산…부산 중구청 현장점검 예정
"빨던 숟가락 넣었던 국물 재사용"
3743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글 작성자가 먹던 어묵탕 국물을 재사용하는 장면이라고 밝힌 사진 [사진 = 연합뉴스]

부산의 한 식당에서 손님이 먹던 국물을 그대로 육수통에 쏟아붓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인터넷 글이 확산되면서 관할 기초단체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19일 부산 중구는 "인터넷상에 논란이 되는 A식당에 대해 이날 오후 문을 열자마자 현장 점검을 해 사실관계 여부를 파악할 예정"이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그에 걸맞은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여행 중 한 식당에서 음식 재사용을 목격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보면 작성자는 지난 17일 중구 한 식당에서 어묵탕을 주문해 먹다가 다른 테이블에 앉아있던 손님들이 식당 측에 국물을 데워달라고 요구하는 모습을 봤다.


이에 해당 식당 측은 손님이 먹던 국물을 육수통에 부은 뒤 다시 육수통에서 국물을 퍼내 손님 테이블로 가져다줬고, 작성자가 이를 목격했다는 주장이다.

작성자는 이를 다시 확인하기 위해 자신들이 먹던 음식도 데워달라고 요구했고, 식당 측의 음식 재사용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동영상 캡처 사진 2장을 인터넷에 공개했다.

캡처 사진을 보면 한 직원이 국자로 국물을 뜨는 모습이 담겨있지만, 동영상이 아니어서 전후 관계는 자세하게 파악할 수 없는 상태다.

글 작성자는 "설마 제 눈을 의심해 저희 것도 덥혀 달라고 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저희 것도 육수통에 그대로 국물을 부어 토렴을 하네요"라면서 "바로 계산하고 이러면 안 된다고 하니 그건 '먹던 게 아니라 괜찮은 거랍니다'(라고 해명했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코로나 때문에 안 그대로 민감한 시기에 이건 아닌 것 같다"면서 "침 튀기면서 이야기하고 입에 물고 빨던 숟가락을 넣었다 뺐다 한 국물을 말이죠"라고 덧붙였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