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건강했던 40대 간호조무사, AZ백신 접종후 '사지마비'

박제완 기자
입력 2021/04/19 17:33
수정 2021/04/19 19:28
野의원, 부작용 가능성 제기
"기저질환 없을땐 발병 드물어"
기저질환이 없었던 40대 여성 간호조무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뒤 사지가 마비되는 등 이상 반응을 겪다가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의 한 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조무사 A씨(45)는 지난달 12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A씨는 접종 이후 일주일 동안 두통 증상을 겪다가 열흘이 조금 넘은 시점인 지난달 24일 양안 복시(사물이 겹쳐서 보임) 증상을 보였다. 그로부터 일주일이 지난 같은 달 31일 병원에 입원한 A씨는 이후 사지 마비 증상까지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 의원실이 공개한 채용건강진단서에 따르면 A씨는 평소 건강과 관련해서는 '특이 소견 없음'이 확인됐고 고혈압, 심혈관계질환 등 기저질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은 A씨에게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 진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면역 반응을 통해 발생하는 병으로, 발생 자체가 드물고 장애가 남을 가능성이 큰 질병이라는 게 서 의원의 설명이다. 중앙대에서 약물학 박사 학위 과정을 마친 서 의원은 "40대 건강한 여성에게서 발병 자체가 드문 병이 갑자기 발생했다면, 백신 접종과 관련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면서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 가능성을 제기했다.

서 의원은 백신 부작용에 의한 피해 인정과 보상이 미비하다는 점, 예방접종피해보상전문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불명확하다는 점도 지적했다. 현재까지 예방접종피해보상전문위원회에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으로 신고된 것은 사망이 51건, 중증 사례 28건인데 이 중 '명백한 인과성 있음' 또는'인과성에 개연성 있음'으로 인정된 경우는 단 1건에 불과하다는 주장이다.

서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불과 몇 개월에 불과해 접종 부작용 누적 사례가 충분하지 않다"면서 "객관적이고 완벽한 인과성 판단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고 할 수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박제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