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日오사카, 코로나 상황 "매우 엄중" 긴급사태 내일 요청(종합)

입력 2021/04/19 22:04
일본 신규 확진자 2천900명대…월요일 기준 3개월 만에 최다
3769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요시무라 일본 오사카부 지사

일본 오사카부(大阪府)가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할 방침인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부 지사는 이날 기자단에 오사카부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오사카부는 20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긴급사태 발령 요청 방침을 공식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특히 엄중한 것은 의료 제공체제"라며 오사카부가 요청하면 신속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 중인 오사카부에는 현재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가 적용돼,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의 조치가 취해진 상태다.

오사카부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전날까지 엿새 연속 1천 명대를 기록했다.

오사카부에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가 3번째로 발령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요시무라 지사는 인접한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과 함께 공동으로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할 수도 있다고 이날 밝혔다.

일본의 수도인 도쿄도(東京都) 역시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도는 도내 코로나19 감염 상황 악화에 따라 이번 주 후반께 긴급사태 발령 요청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이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도쿄도의 13~18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500~700명대였다.

도쿄도에도 현재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가 적용돼,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의 조치가 취해진 상태다.

한편,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 기준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907명이다.

월요일 기준으로는 지난 1월 18일 4천936명을 기록한 이후 3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