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LG유플러스-성남시, 취약계층 아동에 온라인 과외 제공

입력 2021/04/21 10:03
3825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유플러스는 21일 성남시와 함께 취약계층 아동의 화상 과외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수업 확대로 교육 격차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나눔 활동이다.

LG유플러스는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이 보유한 취약계층 사회보장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성남지역 아동 150명을 선정해 자기주도 학습이 가능한 교육 콘텐츠 'U+초등나라'와 스마트패드를 지원했다.

성남시는 자체 선발한 '드림스타트 성장 멘토링 수호천사' 대학생 자원봉사자 45명을 통해 아동의 온라인 과외를 지원한다.

대학생 지원봉사자는 LG유플러스의 지원을 받는 초등 3~6학년생 45명과 1대 1로 매칭돼 1주일에 1회 온라인으로 학습을 지도한다.


아동에 대한 고민 상담을 통해 정서적 안정을 돕는 역할도 맡는다.

성남시 관계자는 "원활한 멘토링을 위해 대상 아동에 연 2차례에 걸쳐 3만원 이내의 교재비를 지원하고 대학생에게 월 4만원의 활동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백용대 CSR팀장은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