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공수처 또 악재?…수사관 합격자 2명 임용 포기

입력 2021/05/06 08:49
18명 임용 예정…공수처 "수사력에는 문제없어"
43476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닻 올린 공수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선발한 수사관 20명 중 2명이 임용을 포기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6일 "수사관 합격자 중 2명이 최근 임용 포기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수처는 임명 포기서를 제출한 이들의 신원을 밝히지 않았지만, 현직 검찰 수사관 출신 6급 1명과 7급 1명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지난달 19일 5급 5명·6급 9명·7급 6명으로 최종 합격자 20명을 발표한 바 있다. 정원 30명보다 10명 덜 뽑은 셈이다.

신체검사와 결격사유 조회 등을 거쳐 이달 중순 임명할 예정이었지만, 2명이 포기하면서 18명이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수사관 2명의 임용 포기가 각종 논란에 휩싸인 공수처의 위상 추락에 따른 영향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게다가 공수처 수사관 임기가 연임이 가능하더라도 6년에 불과하다는 점이 현직 공무원 입장에서 가장 고민스러웠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공수처 관계자는 "현재 공수처에는 검찰 파견 10명, 경찰 파견 15명 등 이미 수사관이 상당수 있다"며 "검사는 그대로고 나머지 인원이 임용되면 수사관만 43명에 달해 수사력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