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국 우주발사체 9일 오전 남태평양 추락…"한반도 안전"

입력 2021/05/08 19:00
수정 2021/05/08 19:04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 잔해물이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11시 40분께 남태평양에 추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8일 밝혔다.

추락 중인 잔해물은 이 발사체의 상단으로 무게 20t, 길이 31m, 직경 5m로 추정된다.

창정-5B호는 중국이 지난달 29일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해 쏘아 올렸으며, 일부 잔해가 9일 지구로 다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추락 징후를 인지한 5일부터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과 창정-5B호 잔해물의 궤도변화를 감시해 왔다.

천문연의 궤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창정-5B호 잔해물은 9일 오전 11시 40분을 기준으로 남태평양 일대에 추락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이 잔해물이 다른 물체와 충돌하는 등 궤도변화가 생기지 않는 한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없다는 분석이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cap@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