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투기 의혹 LH 전북본부 직원 압수수색 한달만에 소환 조사

입력 2021/06/15 11:28
5770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LH 전북본부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LH 전북본부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압수수색 한달여 만에 직원을 불러 조사했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최근 LH 전북본부 직원 A씨를 불러 완주 삼봉지구 토지 매입 경위 등을 조사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형수 등 친인척 명의로 완주 삼봉지구 등지 땅을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지난달 11일 A씨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 수색했다.

A씨는 비슷한 시기 친인척 명의로 광명·시흥 신도시 지역 땅을 매입하고 지난 2010년에는 조카 명의로 매입한 전주 효천지구 땅 한 필지를 2015년 자신이 지분을 소유한 법인 소유로 이전했다.




A씨는 정황상 토지 매입과 직무 연관성 등을 피하고자 해당 토지 매입에 조카 명의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땅을 매입할 당시 주거복지과에 근무해 택지 개발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업무를 담당하지 않았지만, 이미 구속된 LH 직원 정 모 부장과 연루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물을 분석한 후 최근 A씨를 불러 조사했다"며 "A씨에 대한 추가 조사 여부 등 수사와 관련한 사항은 외부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