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임시 선별검사소서 91명 확진…수도권 89명-비수도권 2명

입력 2021/06/16 09:55
수도권 확진자, 해당 지역발생 394명의 22.6%…어제 하루 3만1천583건 검사
5808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전국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91명이다.

수도권에서 89명, 비수도권에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 선별진료소에서 확진된 89명은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522명)의 17.0%에 해당한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394명과 비교하면 22.6% 수준이다.

이달 1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된 환자는 일별로 107명→99명→75명→80명→79명→46명→91명이며 확진자 대부분은 수도권에서 나오고 있다.




지난해 12월 이후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나온 확진자는 모두 1만6천925명이다.

전날 하루에는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총 3만1천583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