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 유치원 통학車로 출근 논란

입력 2021/06/16 22:48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이 유치원 통학차량을 타고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해 출근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3선 시의원인 김 부의장은 이날 오전 시의회에 출근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설립한 유치원의 통학차량을 이용했다. 특히 김 부의장은 차량 정체를 피해 주행할 수 있는 버스전용차로까지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행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어린이 통학차량의 경우 어린이를 운송할 목적으로 운행 중인 차량만 버스전용차로로 통행할 수 있으며, 이를 어길 경우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

이 같은 사실이 논란이 되자 김 의원은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세심하게 성찰하며 더 발전적인 의정 활동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