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천시, 폐기물 소각시설 확충 잰걸음…5개 구와 공동협약

입력 2021/07/28 10:03
72704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청라자원순환센터

인천시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목표로 자원순환센터(소각시설)를 확충하기 위해 자치구들과 힘을 모았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8일 시청에서 홍인성 중구청장, 허인환 동구청장,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고남석 연수구청장, 이강호 남동구청장과 '자원순환센터 마련을 위한 광역-기초 지방정부 간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인천시와 5개 구는 신규 자원순환센터를 건립할 최적의 장소를 찾고 폐기물 처리 용량을 최대한 감축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방침이다.

자원순환센터 신설 입지는 인천시가 자체 시행한 용역 결과와 기초단체의 제안을 함께 고려한 뒤 관계 법령 규정 절차에 따라 입지선정위원회의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아울러 안전한 시설 건립, 투명하고 공정한 운영이 되도록 주민 참여방식도 체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재 연수구 송도센터와 서구 청라센터 등 2개 센터를 중심으로 하는 인천 폐기물 소각시설은 연수·미추홀·남동(송도센터), 서구·강화(청라센터), 중구·동구(신설), 부평·계양(추후 협의) 등 크게 4개 권역에서 각각 운영될 전망이다. 자체 처리 중인 옹진군은 변동이 없다.

인천시는 폐기물을 직매립하는 방식의 수도권매립지 사용을 2025년 중단하고, 대신 영흥도에 폐기물 소각재를 묻는 방식의 친환경 '인천에코랜드'를 조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