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분기 대출권유 스팸 급증…"금융기관 사칭 주의하세요"

입력 2021/07/28 10:05
신고건수 225만건…단일 유형 건수 200만건 넘은 것은 후후 집계로 처음
7270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후후앤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팸 차단 앱 후후 운영사인 후후앤컴퍼니는 2분기 접수한 스팸 신고건수가 692만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5만건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9만건 늘어났다.

'주식·투자', '불법 게임·도박' 등 대부분 유형이 감소했지만 '대출 권유' 유형이 큰 폭으로 늘었다.

해당 유형의 신고건수는 225만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1만건 늘었다.

단일 유형 건수가 200만건을 넘은 것은 후후 집계로는 처음이다.

유형별 전분기 대비 증가율은 '대출 권유'가 18%, '보험 가입'이 17%로 높았다.

개별 스팸을 분석한 결과 금융기관을 사칭해 대출·보험 등 금융 상품 상담을 명목으로 전화를 유도하는 수법이 증가했다.


금융과 전혀 관계없는 보이스피싱 집단도 금융기관을 사칭할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후후앤컴퍼니는 강조했다.

후후앤컴퍼니 허태범 대표는 "의심스러운 전화번호가 실제 은행 대표번호인지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검증되지 않은 번호로 섣불리 다시 전화를 걸어서도 안 된다"고 당부했다.

72706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후후앤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