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성년 성폭행' 前유도 국가대표 왕기춘 징역 6년 확정

입력 2021/07/29 14:02
수정 2021/07/29 14:04
7329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왕기춘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미성년자인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이 대법원에서 징역 6년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29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왕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왕씨는 2017년 2월 자신이 운영하는 체육관에 다니는 청소년 수강생 A양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019년 8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체육관에 다니는 청소년 수강생 B양과 10차례에 걸쳐 성관계하며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와 지난해 2월 B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왕씨에게 청소년성보호법상 강간죄와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왕씨는 재판에서 피해자들과 합의로 성관계했으며 B양의 경우 성적 가치관과 판단 능력이 있어 성적 학대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1심 재판부는 왕씨에 청소년성보호법상 위력에 의한 간음죄 등을 적용,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에게 용서받지 못한 피고인이 범행을 부인하고 반성하지 않으면서 합의를 종용하기까지 했다"며 "피해자들이 대인기피 증세 등 고통을 겪고 있어 이에 상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2심과 대법원도 원심 판단을 유지하면서 형이 확정됐다.

[홍혜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