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해 수심 1천m에서 심해오징어, 카메라에 잡혔다

입력 2021/07/29 14:25
수정 2021/07/29 17:58
7331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동해 심해에서 촬영된 심해오징어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동해 수심 1천m 지점에서 심해오징어가 카메라에 잡혔다.

국립수산과학원 독도수산연구센터는 최근 동해 심해수산 자원조사에서 심해 관찰용 수중카메라로 수심 1천m(수온 0도)에서 심해오징어 등 다양한 생물들을 영상에 담는 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심해오징어는 몸길이 약 30cm로 일반 살오징어와 유사한 외형을 보였지만 다리가 더 굵었으며, 출수공을 통해 물을 내뿜으며 자유자재로 유영했다.

이 밖에도 수심 700m에서는 갈고리 흰오징어, 500m에서는 청자 갈치가, 300m에서는 난바다 곤쟁이 무리도 포착됐다.

심해생물에 중요한 먹이가 되는 마린 스노우가 내리는 모습 등 심해 다채로운 수중환경 영상이 확보됐다.




마린 스노우는 바다 상층부에 서식하는 생물 사체나 배설물이 심해에서 눈처럼 내리는 모습을 말한다.

이번에 활용한 심해 생태계 관찰용 수중카메라 운용시스템은 20∼40㎏ 프레임에 탈부착이 가능한 카메라(약 5㎏)를 탑재한 것으로 추를 조절하면 수심 2천m까지 촬영이 가능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