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고발 사주' 보도 매체 발행인 수사 본격화

입력 2021/09/15 09:36
수정 2021/09/15 10:30
8893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15일 '고발 사주' 의혹을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 발행인 이진동 기자를 고발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 대표 권민식씨를 불러 조사했다.

앞서 사준모는 지난 3일 "이 기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하 손준성 검사에게 고발을 사주하도록 지시했다고 기사로 밝혔지만, 윤 전 총장, 손 검사, 김웅 의원 모두 허위라고 했다"며 이 기자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경찰청은 사준모의 고발 외에 '채널A 강요미수' 의혹을 언론에 제보했던 '제보자X' 지모(56)씨가 고발장에 자신의 개인정보가 드러났다며 윤 전 총장과 손 검사, 김 의원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도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