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극단 내몰아" 김포점주 유족, 택배노조 13명 고소

입력 2021/09/17 16:14
수정 2021/09/17 18:23
명예훼손·모욕 혐의
노조를 원망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40대 경기도 김포 택배대리점주의 유족이 전국택배노동조합 노조원 13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유족은 17일 오전 11시 30분께 김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택배노조 김포지회 노조원 13명을 택배대리점주 A씨에 대한 가해자로 지목했다.

유족은 해당 노조원들이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도록 내몰았다고 주장하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이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고소장에는 이들 노조원이 30회의 명예훼손과 69회의 모욕 행위를 했으므로 엄정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의 아내는 "피고소인들은 단체대화방에서 고인이 택배기사에게 돌아갈 돈을 빼돌리는 방법으로 많은 돈을 벌었다는 등 허위 사실을 올리고 '누구 말대로 ××인 건가…뇌가 없나…멍멍이 ×× 같네…ㅋㅋㅋ' 같은 욕설도 올리며 고인과 저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고인의 유서와 단체대화방에서 오간 대화에 의하면 피고소인들은 고인을 집단으로 괴롭혀 장기집배점 대표에서 물러나게 하고 대리점 운영권을 가져가려는 의도가 있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고인을 극단적 선택으로 내몬 이들을 용서할 수 없고, 다시는 고인과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도록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결심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김포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에 숨졌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