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추석 코 앞인데"…가락시장 299명 확진, 시장발 확산 잇따라

입력 2021/09/19 15:20
수정 2021/09/19 15:47
추석 앞두고 시장 집단감염 잇따라
중구 시장 23명·강서구 시장 20명 누적
9027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가락시장 전경.<매경DB)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299명으로 늘어났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는 전날 54명이 추가돼 서울 기준 279명으로 늘었다. 타시도 확진자를 포함한 전국 누적 확진자는 299명에 달했다.

가락시장에서는 지난달 31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상인과 가족 등이 줄줄이 확진됐다. 확진자 가운데는 시장 방문자 2명도 포함됐다.

방역당국은 추석 전후 시장 종사자를 상대로 전수 검사를 한 후 음성 판정자에 한해 업무에 복귀하도록 할 방침이다.

추석을 앞두고 서울 시내 시장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중구 시장에서도 전날 23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 수가 서울 기준 34명으로 늘었다. 강서구 시장에도 신규 확진자 7명이 나와 누적 20명을 기록했다.

[전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