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징어게임' 완주하니 직쏘가 보고싶다"…시청 후기 올린 정용진

입력 2021/09/21 17:10
수정 2021/09/22 08:25
9051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SNS]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시청 후기를 올려 눈길을 끈다.

정 부회장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징어게임을 완주하고 나니 갑자기 직쏘가 보고싶다. 직쏘를 살려내라!살려내라!"라고 적었다.

'오징어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내용이 담긴 넷플릭스의 한국드라마다.

지난 17일 첫 선을 보인 이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실제 '오징어게임'은 국내 드라마 최초로 글로벌 넷플릭스 순위 2위에 올랐다.

넷플릭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9개 국가에서 넷플릭스 순위 2위에 올랐다. 미국 드라마 '오티스 비밀 상담소'에 이은 순위다.


또 한국을 포함해 홍콩, 쿠웨이트, 말레이시아, 모로코, 오만, 필리핀, 카타르, 사우디 아라비아, 싱가포르, 대만, 태국, 아랍 에미리트, 베트남 등 14개 국가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한편 직쏘는 미국 공포영화 '쏘우(Saw)' 시리즈에 나오는 주인공의 별명이다. 탐욕적인 인간 심리를 이용해 잔혹한 서바이벌 게임을 설계한 인물이다.

정 부회장의 이 같은 게시글은 이날 오후 현재 1만2791개의 '좋아요'를 기록 중이다.

누리꾼들은 "나도 직쏘 생각했다" "저도 보고 있는 중" "오징어게임은 절대적 부를 가진자가 빚에 허덕이는 서민들을 돈에 미끼삼아 목숨을 가지고 노는 듯한 드라마 같이 보이더군요. 이걸 보고 재미있어 해야할지 말아야할지. 좀 씁쓸했습니다" "오징어게임 주최하시면 참가하겠습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